Home > 노조소식 > 국민노보

관리자   |  2011-10-19 (수)
      |  221.xxx.161
“검찰, 조민제 사장 추가혐의 등 전방위 수사”

노조 위원장 등 국민일보 다수 인사 검찰에 출석

조 사장 관련 새 범죄혐의 등 진술... 증거도 제출

검찰이 조사무엘민제(41) 국민일보 사장의 각종 불법 의혹과 새로운 혐의 사실에 대한 전방위 수사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상운 국민일보 노동조합 위원장과 다수의 전·현직 국민일보 인사들은 최근 잇달아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에 참고인 신분 등으로 출석해 조 사장의 혐의와 관련해 장시간 조사를 받았다.

조 위원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조 사장의 새로운 범죄 혐의에 대해 구체적 진술과 함께 관련 증거를 제출했다. 검찰은 조 위원장의 진술과 증거를 토대로 적잖은 분량의 조서를 작성했다. 조 위원장은 또 조 사장이 병을 핑계로 넉 달 넘게 출근하지 않은 상황에 대해서도 구체적 정황 등을 설명하며 상세히 진술했다.

조 위원장 외에도 국민일보 전·현직 인사들이 조 사장의 혐의 입증을 위해 최근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주탁 전 국민일보 경리팀장도 조 사장의 혐의와 관련해 검찰로부터 간접적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검찰에 참고인으로 소환돼 장시간 조사를 받은 국민일보 전 사원 A씨는 “검찰이 조 사장의 불법 의혹에 대해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정보와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며 “검찰이 사실관계를 물어서 알고 있는 모든 것을 가감 없이 진술했다”고 말했다.

역시 최근 검찰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은 국민일보 사원 B씨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조 사장의 새로운 혐의를 확인해달라고 해 사실관계에 따라 솔직히 진술했다”며 “그동안 조 사장이나 국민일보 측의 주장과는 달리 조 사장의 혐의가 여러 가지여서 상당히 당혹스러웠다. 검찰의 수사 의지가 확고한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들 외에도 다수의 전·현직 국민일보 사원들이 조 사장의 혐의와 관련해 검찰로부터 직·간접적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에 소환된 인사들은 조 사장의 혐의에 대한 진술 외에 조 사장과 조 사장 측 인사들이 그동안 진행한 ‘검찰수사 무마 시도’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첨수1부는 조 사장이 최대주주로 있는 (주)경윤하이드로에너지에서 발생한 100억원대의 횡령 및 주가조작 사건에 조 사장의 공모 또는 지시가 있었는지를 지난해부터 수사해왔다. 검찰은 지난 5월 이 사건과 관련해 조 사장의 측근인 강OO 씨와 이OO 씨를 구속기소했다. 조 사장에 대해서는 2011.03.30에 1차로, 2011.06.04경 2차로 소환 조사를 벌였다.

국민일보 간부들에 따르면 조 사장은 2차 소환 조사과정에서 “아프다”는 이유로 조사 연기를 요청했다고 한다. 그 뒤 조 사장은 병(갑상선암 의심)을 핑계로 넉 달 넘게 검찰 출석은 물론 출근도 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검찰은 그동안 조 사장에 대한 재소환 일정을 잡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조 사장의 ‘병 핑계’에 골머리를 앓은 것은 서울중앙지검 조사부도 마찬가지였다. 서울중앙지검 조사부는 조 사장이 국민일보·국민문화재단과 관련해 저지른 불법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이 사건들은 서울서부지검으로부터 이첩된 것들이다.

병(갑상선암 의심)을 핑계로 넉 달 넘게 출근하지 않던 조 사장은 10월 8일 국민문화재단 이사회에 모습을 드러낸 뒤 잇달아 출근해 실·국장회의까지 주재했다. 아프다는 핑계는 더 이상 통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조 사장을 목격한 사원들은 “오랜 기간 아팠던 사람이라고 볼 수 없을 만큼 이전보다 조 사장 얼굴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안팎에서는 조 사장과 그 측근들이 그동안 주장해온 조 사장의 병세(갑상선암 의심과 대장암 치료 전력)에 대해서도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한 결과, 조 사장은 갑상선암 진단을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조 사장은 대장암 치료를 받은 적이 없고, 몇 년 전 대장 용종 제거수술만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 사장이 상당기간 체중 감량을 시도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김경호 비서실장 등 조 사장 측근들이 전개해온 ‘조 사장 구명작전’의 전모도 밝혀졌다. 김경호 비서실장은 조 사장의 측근 강OO 씨가 구속되기 전 “완벽하게 조치를 해놓았기 때문에 강OO 씨가 구속될 일은 없습니다”라는 발언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다.

노동조합은 조 사장 측이 국민일보 기자들을 동원해 검찰에 대한 압박과 청탁을 시도해온 정황도 자세히 파악했다. 이와 관련된 편집국 핵심 간부의 증언도 이미 청취했다.

노동조합은 조 사장과 그 측근들에게 경고한다. ‘언론사 CEO’와 ‘언론인’이라는 타이틀을 국민일보의 명예를 더럽히는 일에 더는 이용하지 말라. 조 사장과 그 측근들은 언론사 CEO, 언론인의 자격을 스스로 포기한 지 오래다.

2011.10.19
국민일보 노동조합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민일보빌딩 5층 TEL : 02-781-9260, 261 / FAX : 02-781-9262
Copyright ⓒ 1989-2008 Kukmin Nojo. All Rights Reserved.